1993년도 심해저 탐사 사진 3편

Posted by KODOS
2005. 7. 7. 21:01 사진생활/여행
2편에 이어 3편..
선상생활에서 가장 무서울 때는 날씨가 안 좋을 때이다. 파도가 영화에서나 보던 것 같이 크게 일고 배는 놀이동산의 바이킹 처럼 오르락 내리락 한다. 특히 잠자다가 그러면 몸이 침대에서 붕 뜨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그래도 선상생활은 재미있어서 지금도 생각이 날 정도다..
 
폴리네시안 민속센터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lynesian Cultural Cen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촌스런 패션들


단체사진 알로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oh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촌스럽군


똇목위에서 민속공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뗏목 공연


엘비스 프레슬리가 주연했던 영화 '블루 하외이'의 한장면에서 앉았던 곳에서 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 하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작새


원시적으로 불 피우는 것을 시범 보이는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피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각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석군과 관광버스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버스 안에서


진주만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주만 앞바다


하아외 시내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쇼핑몰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쇼핑몰 앞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