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생활/풍경

두물머리의 아침

by KODOS 2010. 10. 1.
소화묘원에서 여명을 담자마자 바로 두물머리를 향해 내려가기 위해 서둘러 채비를 하고 내려갔지만 길 한가운데에 쭉 늘어서 세워놓은 차들 때문에 소화묘원을 빠져나오는데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다. 앞의 차들이 모두 빠지기를 기다려서 두물머리로 내려갔더니 생각했던 물안개는 없었고 낮게 깔려 있는 운해만 약간 남아 있었다. 그나마 없어질까봐 얼른 장비를 꺼내서 찍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해가 너무 높이 올라와서 기대했던 장면은 담지 못했다.









'사진생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왕산에서 내려다본 서울  (18) 2010.10.05
추석연휴에 찾아간 경복궁의 풍경  (16) 2010.10.04
소화묘원의 여명  (16) 2010.09.30
종묘의 소경  (20) 2010.09.27
포천 명성산 산행 중의 풍경  (12) 2010.09.13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