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산 유리전망대에서 바라본 인천항 야경

Posted by KODOS
2010.02.25 09:20 사진생활/야경
회사 동료와 월미도에 출사를 다녀왔다. 월미도 가본지가 벌써 15년도 더 된 것 같은데 오랜만에 가보니 정말 천지가 개벽하듯이 엄청나게 변해 있었다. 월미도 일대를 관광할 수 있는 모노레일과 이민사 역사 발물관도 생기고 전에 없던 회전 관람차도 화려하게 밤을 빛내고 있었다.
월미도로 출사지를 정한 목적은 월미산 정상에 있는 유리전망대 위에서 인천항의 야경을 담기 위해서였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서울은 물론이고 인천 지역은 엄청나게 지독한 연무(Haze)로 온 도시가 안개 낀 듯이 뿌옇게 뒤덮여 있었다. 큰 마음 먹고 멀리까지 갔는데 좌절이었다. 그냥 다음 번에 날 좋을 때 다시 오기 위한 포인트 개척이라 생각하기로 했다.
시간이 없는 관계로 빨리 찍고 서울로 올라갈 생각에 일단 월미도에 도착해서 김밥과 생수를 사서 월미산 전망대로 올라갔다. 관광지라 그런지 별것 들어있지 않는 김밥인데도 가격이 무척 비쌌다. 처음 올라가는 곳이라 가까운 길 놔두고 이리저리 헤매면서 빙 돌아서 어렵게 올라갔다. 정상에는 전망할 수 있는 장소 여기저기 있었는데 유리전망대는 생각도 못하고 정상에서도 헤매고 돌아다녔는데 기온도 따뜻한 편이어서 땀도 꽤 흘렸다. 전망대에 올라가서 좌절 속에서 열심히 찍다 보니 바닷바람에 금새 땀이 식어 추워지기 시작했다. 사가지고 올라온 김밥도 뚝 떨어진 기온에 냉김밥이 되어 있었다. 그래도 시장이 반찬이라고 벌벌 떨면서 맛있게 먹어치웠다.
이날은 총체적으로 받쳐주지 않는 날이었다. 배는 몇 척 보이지도 않고 지독한 연무 때문에 가까운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사진들은 전부 환상특급 처럼 나왔다. 또 한가지는 전망대 바닥이 나무 데크로 되어 있어 사람들이 걸어 다니면 바닥의 울림이 그대로 삼각대로 전해지고, 전망대 유리 난간도 상당히 높아서 구도도 잡기도 힘들었다. 그래도 나중에 날만 잘 잡아서 오면 좋을 것 같았다. 30컷도 채 안찍고 추위와 연무 때문에 정리하고 다음을 기약하며 서울로 올라왔다.



View Larger Map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인천항의 야경이라.. 넘 멋집니다^^
    가로등 불빛들이 참 이뿌게 퍼지는데요? 오늘도 좋은사진 잘봤습니다~
    • 감사합니다.:)
      Zorro님도 월미도로 출사 한 번 다녀오세요...
      찍을 것도 많고 재미있습니다. 가족이나 연인과 같이 가면 금상첨화겠지요..^^
  2. 먼길 가셨는데 haze때문에 좀 안타깝긴 하지만
    나름 분위기 있게 나왔어요.
    다음에 가실때는 꼭! 원하는 사진들 담아 오시길 바래요 ^^
    월미도...참 볼 것 없었던 기억이 나는데... 히히
    • 나름 작정을 하고 갔는데 정말 좌절이었습니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월미도 정말 많이 변했더군요....
      옛날 대학 다닐 때는 정말 자주 갔었는데 말이죠...
      나중에 가족하고 같이 가도 좋을 것 같아요...
  3. 이번 야경도 정말 이쁘네요.
    코도스님은 기술자..
    인천항을 걍 눈으로 봤다면, 그런가보다 하고 말았겠지만, 사진으로 담아내니 감탄을 자아내게 멋지네요. ^^
    • KEN.C님 감사합니다.:)
      덕분에 힘이 나는 것 같습니다.
      사진.., 자기만족이기도 하지만 칭찬 받으면 더욱 더 기분 좋은게 사실입니다..^^
    • 김성태
    • 2010.02.26 10:09
    나도 예전에 BMW 있을때 인천항 안에 자주 들어갔었는데..
    차가 인천항으로 도착해서 차 도착할때마다 들어갔었거든..
    • 직접 가서 보니까 수출하는 자동차들 열심히 배로 운전해서 옮기고 있더라...
      밤에 보는 조명들이 멋있었어..
      그런데 다른 날 보다 배들이 많이 없어서 조금 아쉬웠어..
  4. 월미도의 야경도 참 아름답네요.
    저도 월미도 안가본지 한 10년 된 것 같습니다.
    월미도하면 무시무시한 바이킹이 가장 먼저 생각나네요. ㅎㅎ
    • 맞습니다..
      옛날에 정말 바이킹 무시무시 했죠..
      한 번은 월미도에서 바이킹을 탔는데 거의 영업 종료 무렵이라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 한도 끝도 없이 태워주더군요..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ㅎㅎ
  5. 불빛들이 연무를 타고 부드럽게 분위기 깔아 주는것 같습니다. 약간 촛점이 않맞는 제 카메라는 연무 없이도 이런 비슷한 분위기를 냅니다. ㅎㅎㅎ... 게을러서 수리센터 안가고 있습니다.
    • :)
      분위기는 좋은데 이날 너무 뿌옇게 연무가 껴서 좀 짜증났습니다. 힘들게 갔는데 말이죠..ㅎㅎ
      저도 경통이 막 흘러내려서 수직으로 찍으려면 경통 붙잡고 찍어야 됩니다..
      언제 같이 수리 센터에서 만날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