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수의 아침식사

Posted by KODOS
2009. 9. 20. 20:24 사진생활/인물
일요일 아침 식사를 먹기 위해 기다리던 중 현수가 먼저 먹고 있던 민수의 쵸코 스프레드 바른 빵을 보고 자기도 달라고 난리가 났다. 한 조각 얻어 먹고는 이내 또 달라고 난리를 친다. 결국 현수도 빵 하나를 발라 주었다. 맛있게 잘 먹다가 갑자기 버터 발라 구운 내 빵을 보고는 냉큼 집어가서 얼른 입에 가져간다. 내가 뺏어 갈까봐 재빨리도 먹는다.


입에 묻은 쵸코 스프레드


자기건 먹다 말고 냉큼 내 빵을 집어가는...


뺏기기 전에 얼른 먹어야지...


뭘 봐? 빵 먹는 거 첨 봐?


거만한 표정으로 한 입

'사진생활 >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수와의 나들이  (2) 2009.11.22
가을의 휴일  (12) 2009.10.18
현수의 아침식사  (4) 2009.09.20
광화문 나들이  (5) 2009.09.13
2009 제주도 여행 #2  (2) 2009.08.28
2009 제주도 여행 #1  (4) 2009.08.2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현수가 정말 많이 컸습니다. 저희집 현수는 잘 먹지를 않아 걱정인데 부럽습니다.
    • 예 정말 많이 컸습니다. 세월이 너무 빠른 것 같아요..저희 집 현수도 잘 먹다 안 먹다 합니다. 그런데 잘 안 먹을 때가 더 많은 것 같아요..그래도 빵은 좋아합니다.:)
    • 김성태
    • 2009.09.21 21:04
    현수 이목구비가 점점 뚜렸해지는거 같네..
    그래도 하는짓보면 애기같아서 귀엽다..
    • 요새는 말도 해서 더 웃기고 귀여운 짓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런데 너무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