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용암사 출사

Posted by KODOS
2013. 5. 26. 20:09 사진생활/풍경

모든 기상조건이 운해를 만나기에 딱 좋은 시기여서 금요일 밤 12시에 출발해서 옥천의 용암사로 내려갔다. 도착해서 하늘을 올려다보니 별도 별로 안보이고 범상치 않은 예감이 들었다. 1시간 정도 차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일어나 장비를 챙기고 헤드렌턴을 켜고 용암사 위쪽에 있는 포인트를 향해 야밤의 산을 올랐다. 포인트에 도착해서도 하늘을 보며 하늘이 열리고 운해가 몰려오길 기도했지만 하늘도 열리지 않고 운해도 보이지 않았다. 그야말로 좌절이었다. 세번째 시도를 기약하고 철수하는 수밖에 없었다.









'사진생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룡공원 올라가는 길에...  (2) 2013.06.16
고속도로의 궤적  (2) 2013.05.28
실패한 용암사 출사  (2) 2013.05.26
달려라 KTX!  (4) 2013.05.24
날씨에 좌절한 남한산성 출사  (4) 2013.05.12
또다시 실패한 소화묘원 새벽출사  (2) 2013.05.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담번에는 멋진 풍광 담을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 네..감사합니다..^^
      올 가을에 다시 도전해볼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