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생활/야경

명동의 야경

by KODOS 2012. 12. 4.

몇년전 갔던 똑같은 장소에서 명동의 야경을 다시 담았다. 개인적으로 예전의 조명이 훨씬 예뻤던 기억이 나는데, 약간 아쉽지만 오랜만에 도심조명과 궤적이 있는 야경을 담는 재미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전면 한 곳 외에는 딱히 찍을 곳이 없어 오히려 한 장면에만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서 편했지만 너무나도 빨리 지나가버린 매직 시간이 살짝 원망스러웠다.














'사진생활 > 야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내린 낙산공원의 성곽길  (5) 2012.12.15
다시 찾은 덕수궁의 야경  (2) 2012.12.10
명동의 야경  (6) 2012.12.04
시청 앞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  (8) 2012.12.02
송도의 트라이볼  (4) 2012.11.06
은하철도999 정거장을 닮은 금곡역의 야경  (8) 2012.10.26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