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탈했던 함백산 출사

Posted by KODOS
2012. 6. 30. 18:26 사진생활/풍경

오랜만에 지방으로의 출사를 계획하고 멋진 일출과 풍경을 담을 생각에 엄청난 기대를 하고 한밤 중에 고속도로 만남의 광장에서 멤버들끼리 만났다. 그렇게 잠도 오지 않을 정도로 들뜬 마음으로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날씨가 심상치 않았다. 원래 목적은 좀 일찍 도착해서 별일주도 담을 생각이었는데 별은 커녕 달조차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구름이 짙게 끼어 있었다. 하는 수 없이 실날 같은 희망을 버리지 않고 어느 정도 시간이 될 때 까지 차에서 잠깐씩 눈을 붙였다. 시간이 되어 무거운 장비가 들어있는 배낭을 맨 후 함백산 정상으로 걸어 올라가기 시작했다. 초여름이긴 했지만 강원도의 산간지방의 새벽시간이라 많이 추웠다. 추위도 잠시 산을 오르기 시작하면서 땀이 비오듯이 쏟아지고 무거운 배낭 때문에 죽을 것 같았다. 그렇게 힘들게 도착한 정상에는 짙은 구름 때문에 도무지 일출을 볼 수 있을 것 같지 않은 불길한 느낌이 들었는데, 역시나 일출 시간이 훨씬 지날 때 까지도 해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함백산 정상의 송신소와 여러 가지 풍경만 조금 찍다가 하산할 수 밖에 없었다.

















 

'사진생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 가본 여의도의 마리나  (10) 2012.07.05
태백의 이끼계곡  (9) 2012.06.30
허탈했던 함백산 출사  (2) 2012.06.30
화천 소경  (6) 2012.06.28
건국대학교 일감호 주변 풍경  (6) 2012.06.20
환상적인 서울의 날씨  (10) 2012.06.1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랜만에 감행한 출사... 아쉬움이 많았겠습니다..
    늘 자연의 변화무쌍함 앞에선 작아지는 우리들인듯 하내요..
    하지만 그래도 또 찾게 되더라구요^^
    • 그런 것 같습니다..오랜만에 큰 마음 먹고 잠 안자고 몇시간을 운전해서 갔는데 좀 허탈 했습니다...
      다음 기회를 또 기다려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