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봄나들이

Posted by KODOS
2009. 4. 17. 23:06 사진생활/인물
지난 주 금요일 민수의 학교 휴업일을 맞이하여 하루 월차를 내고 온 가족이 에버랜드에 놀러 갔다. 나름대로 경비가 많이 들어갔지만 오랜만의 나들이라 재미있었다. 그리고 힘들었다...
둘째 아들의 땡깡과 고집통에 애 좀 먹었다.


왠지 떫떠름한 표정


플라워 카니발 기간이라 꽃밭을 배경으로...


큰아들 독사진... 민수 어렸을 때 여기 데리고 왔을 때가 생각난다


자기 갈 길 가기 바쁜 현수와 말리는 민수


형아! 아이스크림 너무 맛있어~~


자기 맘대로 가겠다고 난장, 땡깡을 부리는 현수


어느 덧 아이 느낌이 나는 현수


달리기 출발 전에 흐믓한 현수


신나게 뛰어 내려오는 현수


계속 반복해서 뛰는...


형더러 계속 물에 들어가라고 하는 현수


다정한 형제 - 부둥켜 안고...


민수는 이상한 표정, 현수는 열심히 만화 보고 있고...


기분 나쁜 표정


금방 다시 기분이 좋아진 현수


잉꼬새가 잡고 싶은 현수


잉꼬 모이값으로 몇 천원은 쓴것 같다...


사파리 타려고 줄서서...


현수와 함께 한 장...


엄마와 큰아들

'사진생활 >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수와 현수  (3) 2009.06.06
서울여대 삼각숲에서...  (4) 2009.05.26
에버랜드 봄나들이  (1) 2009.04.17
화천 산천어 축제  (5) 2009.01.27
롯데월드 나들이  (0) 2008.11.23
재회, 세월...  (3) 2008.10.1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김성태
    • 2009.05.04 13:31
    민수는 크면서 형수님을 꼭 빼닮아가는거 같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