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876

강릉의 추억 - 4편 원룸 생활을 시작하면서 가장 귀찮았던 것은 매 끼니를 직접 챙겨 먹는 것이었다. 모텔 생활 때는 주로 매식으로 해결하기 때문에 귀찮다는 생각이 없었는데 점심을 제외한 대부분의 끼니는 직접 해결을 하게 되니 뭘 먹을지 고민부터 먹고 나서 음식물찌거기 처리와 설겆이가 가장 큰일이었다. 아침식사는 원래 빵을 먹으니 크게 손이 가진 않고 다만 설겆이만 문제였고 저녁식사는 대부분은 마른반찬과 햇반 그리고 간편식으로 해결하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혼자 생활하는데도 불구하고 분리수거 쓰레기가 꽤 많이 배출되었다. 강릉에서 원룸 생활을 하면서 끼니 때 마다 찍어 두었던 사진들이다. 아침식사 저녁식사 2021. 7. 23.
스마트폰으로 담은 당현천 소경 코로나의 확산세에 따라 내가 다니는 회사에서도 다시 재택근무로 전환되었다. 작년에 처음 코로나가 폭발적으로 번져 나갈 때에도 재택근무를 했었는데, 워낙 집에만 있고 움직임이 적어지다 보니 몸무게가 대책 없이 늘어나서 나중에 감량하는데에 애를 먹었던 기억 때문에 이번에는 비록 재택근무지만 평소 출근하는 시간과 동일하게 기상해서 동네에 있는 당현천을 대략 8천보(삼성헬스 기준으로 대약 6.8킬로 정도로 측정됨) 빠른 걸음으로 걷고 나서 하루 업무를 시작했다. 그렇게 아침부터 땀을 쫙 빼고 시원하게 샤워를 하고 하루를 시작하니 살도 찌지 않고 하루종일 집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컨디션이 한결 좋았다. 게다가 아침 일찍 걸으면서 그동안 출퇴근 때문에 평소에는 보지 못하던 여러 아름다운 풍경도 핸드폰으로 담을 수 있.. 2021. 7. 23.
서울로7017 야경 서울역 앞의 고가도로가 철거되고 서울로7017로 재탄생된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 야경 출사를 다녀왔다. 벌써 몇년이 지난 창고작이라 현재의 모습과는 조금 다를 수도 있다. 후작업 하면서 파란색의 조명이 조금 과하게 진하게 나온 것 같다. 2021. 7. 23.
망향비빔국수 본점 요즘 같은 무더위에 딱 알맞은 메뉴인 비빔국수가 맛있는 망향비빔국수. 영화 '강철비'의 한 장면에서 정우성과 곽도원이 함께 국수 먹는 장면을 보고 너무나 먹고 싶어져서 실제 장소를 찾아보니 망향비빔국수 본점이었다. 워낙 국수를 좋아하는 면식범인 나는 얼른 망향비빔국수 본점까지 1시간 넘게 운전해서 찾아가게 되었고 그 맛을 잊지 못해 아직까지도 종종 방문하고 있다. 특히 비빔국수를 먹고 나서 얼얼해진 혀를 달래기 위해 디저트로 먹는 시원 달콤한 탕후르의 맛은 일품이다. 2018년 3월 23일 방문사진 2018년 3월 28일 방문사진 2019년 3월 9일 방문사진 2019년 5월 18일 방문사진 2020년 10월 18일 방문사진 2021. 7. 23.
추억의 수초어항 한때 해수어항과 수초어항에 빠져서 많은 시간과 정성 그리고 돈까지 들였지만 이끼 폭탄에 시달리고 물고기들이 자꾸만 어항 밖으로 점프해서 사망하는 등 생각만큼 결과가 좋지 않아서 전부 접고 팔아버렸다. 추억으로 남기기 위해서 짬짬이 핸드폰으로 찍어둔 어항의 사진들인데 시간 순으로 정렬되어 있어서 수초가 점점 무성히 자라나는 과정을 볼 수 있다. 2021. 7. 23.
강릉의 추억 - 3편 강릉의 모텔 생활이 익숙해져 갈 무렵 여름휴가 성수기가 가까워져 오던 어느 날, 일과를 마치고 모텔로 돌아오는 나를 프런트에서 인사를 하며 맞이하다가 충격적인 얘기를 전달해 준다. 7월 성수기가 되면 하루 숙박료를 20만원으로 올려야 한다는 것이었다. 일주일에 5일, 그렇게 한달을 계산하면 숙박료가 4백만원인 셈이다. 회사에 이런 사실을 알리고 나니 바로 일하는 곳 근처에 신축 원룸을 잡아준다. 그렇게 강릉의 원룸생활이 시작 되었다. 원룸은 주방과 방이 분리되어 있고, 별도로 발코니가 있는 구조로 되어 있어서 혼자서 생활하기에는 공간이 충분히 넓었다. 몇 가지 짐을 가지고 내려와 원룸 생활을 시작하면서 생긴 큰 변화는 바로 식사와 빨래이다. 모텔 생활을 할 때에는 아침은 모텔에서 제공하는 조식을 먹고 나.. 2021. 7. 22.
2017 National Awards 3rd Place -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2017년도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의 National Awards에서 3등을 차지 했었던 강원도 인제에서 찍은 사진. National Awards는 66개 국가의 현지 사진가들이 찍은 최고의 단일 사진을 시상하기 위한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국제 소포로 도착한 수상 트로피. 열어서 사진만 찍어두고 가보로 보관 중이다. 소니코리아에서 보내준 부상. 이 당시에 소니 A6000을 보유하고 있어서 24mm F1.8 렌즈로 선택하여 받았다. 2021. 7. 22.
태백 밤하늘의 은하수와 바람의 언덕 일출 몇 년 전 지인과 함께 태백 출사 때 담아온 사진들이 이제서야 빛을 보게 되었다. 일 때문에 여유가 없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출사도 자주, 아니 거의 가지 않게 되고 그동안 출사 때 찍은 사진 포스팅 위주로 업로드 하던 블로그도 방치하게 되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최근 들어 블로그 포스팅을 다시 시작하면서 태백에서 찍은 사진을 정리하게 되었는데 비록 장비는 없지만 은하수 출사는 다시 한 번 해보고 싶어진다. 인적 없는 태백의 한보탄광에서 밤을 지새면서 은하수, 유성, 별궤적 등 다양하게 담았는데 공해와 광해도 비교적 적고 하늘이 맑아서 나름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왔다. 밤샘 촬영이 끝나고 일타이피를 위해 매봉산 바람의 언덕으로 이동하여 풍력발전단지에서 일출도 같이 담고 올라왔다. 2021. 7. 22.
Prison Break 공원 배수구 안에 피어 있는 한 포기 민들레가 힘겹게 탈옥을 시도하고 있다... 2021. 7. 22.
강릉의 추억 - 2편 역시 또 대도호부의 사진이다. 현재는 도서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 대도호부 주변을 지나다니면서 보이는 사계절의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이 항상 아름다웠던 기억이 난다. 이번 편은 여름의 대도호부 모습이다. 2021. 7. 22.
강릉의 추억 - 1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준비를 위해 강릉을 수시로 출장 다니던 때에 찍었던 여러 핸드폰 사진들을 추억을 소환하기 위해 여러 편에 걸쳐 블로그에 저장하려고 한다. 대부분은 조직위원회 사무실이 있던 강릉의 대도호부 주변의 사진들이 많은 것 같다. 2021. 7. 22.
볼트 버거 하우스(Bolt Burger House) 엄청난 맛은 아니지만 회사 앞에 있어서 가끔 수제버거 생각이 날 때 마다 점심 식사 시간에 자주 갔던 곳인데 정확하지는 않지만 현재는 폐업 내지는 업종 변경을 한 것 같다. 2021. 7. 21.
육전식당1호점 요즘은 삼겹살 맛집이 엄청나게 많이 생겼지만 몇 년전에는 지금 같은 맛집이 많지 않았을 때에 방문했던 신설동의 육전식당1호점. 지인들과 회식으로 들린 곳이라 사진은 많이 없고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이 전부이다. 2021. 7. 21.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3편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의 마지막 편. 2021. 7. 20.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2편 두 번째 편은 본격적인 앙코르와트 사원 탐방 사진들이다. 이 곳 역사에 대해서는 워낙 잘 설명해 놓은 곳들이 많으니 그냥 찍었던 사진만 정리해서 올렸다. 최대로 올릴 수 있는 사진이 50개 한계가 있다 보니, 이 사진들도 두번으로 나누었다. 2021. 7. 20.
[SONY A6000]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여행 - 1편 약 4년 전에 다녀왔던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몇 년이 지난 이제서야 그 당시에 찍었던 사진들을 분류해서 올리게 되었다. 워낙 사진들이 많아서 몇 편으로 나누었다. 도착한 첫 날은 대부분의 시간을 호텔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며 낮잠도 자고 햄버거도 시켜 먹으며 아주 한적한 시간을 보냈다. 더위가 조금 수그러든 저녁 무렵에 숙소를 나서서 시내에서 저녁도 먹고 밤시장을 구경하며 시간을 보낸다. 두번째 날 아침의 호텔 풍경 두번째 날은 대부분 왜 나갔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어렴풋이 시내에서 발마사지를 받았던 것 같다. 2021. 7. 20.
군침 도는 추억의 탕수육 사진 몇 년 전 강릉으로 출장 다니면서 탕수육이 너무 맛있어서 단골처럼 들렸던 중국집이 있었다.(지금은 주인장의 건강 문제로 없어진 걸로 알고 있다.) 그 때 유일하게 찍어 두었던 탕수육 사진... 지금도 볼 때마다 조건반사 처럼 입안에 군침이 돈다. 2021. 7. 19.
Alpina Alpiner GMT 4 시계 리뷰 Alpiner 컬렉션은 Startimer(파일럿)와 Seastrong(다이버) 라인에 합류하여 레거시 모델과 알피니스트 라이프스타일과의 관계에 영감을 얻게 된다. Alpiner 컬렉션에는 크로노그래프와 GMT로 구성된 보다 스포티한 하위 집합이 있으며, 총칭하여 "Alpiner 4"로 알려져 있다. "4"라는 명칭은 Alpina가 스포츠 시계의 네 가지 기본 요소를 항자성(Anti-magnetic), 내충격(Anti-shock), 내수성 및 스테인리스라고 믿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 스포츠 시계 이념과 Alpina의 고급 시계 제작 전문성과 함께 현대적이고 균형 잡힌 디자인을 갖춘 Alpina Alpiner GMT 4는 좀 더 자세히 살펴 볼 가치가 있다. 크로노그래프 4와 GMT 4 모두 멋져 보이지.. 2021. 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