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의 봄나들이

Posted by KODOS
2012. 5. 15. 19:50 사진생활/인물

어머니를 모시고 온가족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모신 곳에 다녀왔다. 해가 갈수록 아버지의 얼굴이 잊혀져가는 것 같다..엊그제의 일 같은데 벌써 7년이 다 되어가니...

끝나고 잔디가 파릇파릇한 운동장에서 두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다 왔다. 그동안 나는 그 모습들을 신나게 사진으로 찍고..

부쩍 커버린 녀석들을 보니 아이들이 큰 만큼 이젠 나도 늙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는데 집에 와서 사진들을 정리하다가 그곳에서 찍은가족사진을 보니 정말 예전하고 많은 차이가 난다..












'사진생활 >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확의 즐거움  (4) 2012.07.26
형제의 화천 나들이  (2) 2012.06.28
형제의 봄나들이  (2) 2012.05.15
아이폰으로 담은 현수의 나들이  (2) 2012.02.16
여름의 추억  (4) 2011.11.26
[NEX-5] 형제의 눈놀이  (18) 2011.01.2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정말 문득문득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저희집 애들도 참 많이 큰듯 하더라구요~
    • 참 대견스럽기도 하고 씁쓸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그런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