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V Yuzhmorgeologiya

Posted by KODOS
2008. 2. 13. 11:30 잡담
지금으로부터 약 15년전 대학 4학년 때 해양연구소에서 망간단괴 조사를 위한 심해저탐사 때 연구원으로 승선했었다. 약 2달 가량 항해를 하면서 태평양 Clarion-Clipperton 해역에서 탐사를 했다. 그 때 탔던 배가 러시아 국적의 R/V Yuzhmorgeologiya호이다.
지금도 유난히 기억이 나고 애착이 가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난생 처음으로 망망대해에서 러시아 연구원, 선원들과 긴 항해를 하면서 있었던 추억 때문인 것 같다.
당시에 탔던 R/V Yuzhmorgeologiya호에 대해서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현재 쇄빙탐사선으로 개조되어 남극지역에서 계속해서 탐사를 하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새롭게 바뀐 배의 사진도 구했다.
아래는 1993년도 심해저탐사시의 배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들은 현재의 R/V Yuzhmorgeologiya호의 사진들...
로고 디자인도 많이 세련되게 바뀐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 갤러리 오픈  (2) 2008.10.30
낚였다!  (4) 2008.10.22
R/V Yuzhmorgeologiya  (2) 2008.02.13
오랜만의 잡담  (1) 2007.09.05
니콘 P5000 지르다...  (0) 2007.03.31
추억의 배 '유즈모지올로지아'  (0) 2007.03.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 추억을 가지고 계십니다.

    저도 인터넷에서 첫번째 사회생활을 시작한 곳의 본사 공장이 문을 닫아 지금은 썰렁하게 빈 전물의 사진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반가웠었습니다. 처음 해외 나들이의 기대감이 생생하게 생각 나면서인지는 몰라도 다른 곳과 달리 코끝이 찡하기도 했습니다.
  2. 아직도 이 배를 탔던 4월~6월이 되면 그 때 생각이 많이 나면서 배 타고 막 어디론가 떠나고 싶습니다.^_^